예비창업자 눈으로 본 ‘푸드테크’ 비용과 효용성

얼음을 넣고 밀크 폼을 만들어 완성된 커피 한 잔을 완성하는 작업은 사람의 손끝에서 빚어졌다. 그런데도 매장에 들어오는 로봇 문의는 꽤 많다고 한다. 핵심은 ‘편리함’이었다.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언택트 문화가 보편화하면서 더욱 주목받는다. 두 업체 모두 일시불로 360만 원을 요구했고 3년 계약 기준 임대비용으로는 월 13만 원 정도를 제시했다. 나는 내가 쓰고있는때가 코로나가 심하니까 왜 업체들이 이방향으로가는지 알수있갰고 돈도 절약돼니까 않쓰면 불리한 경우 애만있을것같다.

http://www.bizhankook.com/bk/article/20330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